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5.2℃
  • 흐림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연중기획] 내 치과 ‘디지털치과’ 만들기 ⑧

URL복사

“밀링기와 씨름, 결국 승리는 내 차지”
글/박기홍 원장(서울박치과)

구강 스캐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디지털치과’ 만들기를 본격적으로 고려하는 치과들이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최근 치과 디지털화의 화두는 ‘구강 스캐너’가 이끌고 있는 모습이지만, 사실 치과 디지털의 시작은 캐드캠 밀링머신이라고 할 수 있다.

‘내 치과 디지털치과 만들기’ 시리즈, 이번 호에서는 캐드캠 밀링머신을 다룬다. 국내 공급되고 있는 다양한 장비 및 시스템 소개와 함께, 현재 일반 동네치과를 운영하면서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디지털치과 만들기를 몸소 실천하고 있는 이진용 원장과 박기홍 원장의 캐드캠 밀링머신 도입기를 전한다. 이를 통해 캐드캠 밀링머신을 치과에 안착시키기 위해 무엇을 고민해야하고 해결해 나가야할지를 고민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입문한 지 1년 반이 조금 지났다. 몇 년 전부터 관심이 있어 업체 세미나 몇 군데를 기웃거려봤지만, 막상 시작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일단 마당발 후배의 유혹에 넘어가 구강 스캐너를 구매했다. 그 후배는 밀링기와 3D 프린터로 만든 덴처, 조정 없이 쏙 들어가는 크라운을 보여주었는데, 이는 결국 구강 스캐너를 시작으로 밀링기, 3D 프린터, 퍼니스 등을 하나씩 구입하는 계기가 됐다.

 

밀링기를 사고 제일 걱정된 건 “과연 내가 만들어도 정말 잘 맞을까”하는 것이었다. 세미나를 통해 적합도 잘 맞고 컨택, 교합조정도 거의 필요 없게 만들 수 있다는 건 알았지만, 정작 내가 직접 만들면 어떤 결과가 나올 지 알 수 없었다. 그래서 밀링한 보철물이 잘 맞는지 확인해보고, 환자가 불편하지 않게 기공소에 보낼 인상채득을 하고, 연습할 스캔을 같이 진행했다.

 

직접 디자인한 PMMA 크라운이 잘 맞는지 확인해보고 환자 입에는 기공소에서 만든 보철물을 끼워줬다. PMMA 크라운은 역시 잘 맞지 않았는데, 칼리브레이션이 제대로 되지 않았던 것이다. 칼리브레이션이란 기계의 영점을 맞추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완벽한 칼리브레이션이 돼야 기계가 원하는 데로 밀링을 해 줄 수 있다. 해당 업체에서 가르쳐준 오토칼리브레이션을 해보고 내가 디자인한 것과의 차이를 비교해보기 시작했다.

 

며칠을 병원에서 숙식하면서 다양한 오토칼리브레이션 기법들을 시도해봤지만, 결국 수동으로 칼리브레이션을 해야 원하는 정밀도를 얻을 수 있었다. 기계가 정밀해지니 PMMA 크라운이 조정 없이 쏙 들어갔다. 당연히 지르코니아 크라운도 마진, 내면, 컨택, 교합이 잘 맞았다.

 

또 다른 걱정은 “치과기공소 만큼 디자인할 수 있을까”하는 것이었다. 디자인에 자신감을 얻으려고 100개의 크라운 디자인을 목표로 연습했다. 소구치 한 개를 20번 디자인하면서 다른 라이브러리도 써보고, 옵션이나 디자인 방법을 달리하면서 비로소 숙달이 됐다. 나머지 80번은 소구치, 대구치, 전치를 섞어 연습했더니 디자인에 자신감이 붙었다. 슬슬 익숙해지니 왁스업보다 편한 점이 많았는데, 완성된 치아모양(라이브러리)을 조금만 변형시키면 원하는 치아가 만들어졌다. 또 대합치를 투명하게 해서 원하는 위치에 교합점을 찍기도 쉬웠다. 라이브러리를 이용해 치아를 만드니 완성된 치아의 외형이 기공소에서 만든 것과 큰 차이가 없었다.

 

당일 세팅이 가능한 것도 큰 장점이지만 밀링기로 직접 보철물을 만들 때 느꼈던 가장 큰 장점은 원하는 위치에 교합점을 찍을 수 있다는 것. 기공소에서 만들 땐 교합점이 원하는 데 찍혀있지 않거나, 교합조정을 많이 하다보면 원하는 점을 없애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그런데 칼리브레이션이 잘 된 밀링기로 원하는 교합점을 디자인한 크라운을 만들면 매우 간단히 원하는 교합점을 얻을 수 있었다. 사실 교합점 뿐만 아니라 컨택조정도 필요 없게 돼 딜리버리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단점이라면 치과기공소에서 처리할 일을 내가 스스로 해결해야하니 일하는 시간이 늘었다. 디자인을 하고, 밀링기 돌리고, 컬러링, 신터링, 글레이징, 스테인, 폴리싱을 해야 했다. 익숙해지기 전까진 밤늦게 남아 일해야 했고, 가끔은 병원에서 자면서까지 일을 마쳐야 했다.

 

점차 익숙해지다 보니 진료 사이에 남는 시간에 이 일들을 할 수 있었다. 보통 때라면 쉬는 시간이었을 텐데, 그 시간에 일을 하니 피곤하긴 했다. 모든 장점은 주기적인 칼리브레이션으로 밀링기의 정밀도를 유지해야 얻을 수 있다. 이것 또한 시간이 많이 걸리고 귀찮은 작업이다. 지금도 2~3시간은 걸려 칼리브레이션을 하는 날은 칼퇴근은 생각지 못하는 날이다. 다행이 요즘은 오토칼리브레이션만으로도 완벽히 영점을 맞출 수 있는 기계들이 나오고 있어 다음에 장비를 구입하게 된다면 이 부분은 더욱 수월해질 것이라 믿는다.

 

얼마 전까지 만해도 밀링기로 만든 인레이나 크라운은 마진 적합도가 나쁘고 교합조정을 많이 해야 하는 최악의 퀄리티를 보여줬다. 그런데 어느 순간 이런 단점들을 개선한 장비가 나왔고, 가격도 저렴해져 일반 치과에서도 디지털 장비를 큰 부담 없이 도입할 수 있게 됐다.

 

디지털 기술 발전 속도는 생각보다 매우 빠르다. 앞으로 더욱 편하고 정밀한 장비를 값싸게 살 수 있다는 것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장비들을 구입하게 되면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일들을 해야 되며, 아마도 예상하지 못한 문제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몇 달 동안 밤늦게 집에 가고, 풀 수 없는 문제로 머리가 아파도 결국 이 문제들은 해결될 것이다.

 

멘토 치과와 같이 디지털 장비를 원하는 대로 작동시킬 수 있다는 믿음이 없었다면, 밀링기와 씨름하다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포기했을지 모른다. 디지털 덴티스트리 도입을 결정했다면, 언제든지 편하게 묻고, 상의할 수 있는 멘토를 먼저 만들기를 조언하고 싶다.

관련기사

더보기
3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재테크칼럼] ‘섀넌의 도깨비’ 투자비중 조절로 기하평균 수익률 높이기

지난 글에 이어서 포트폴리오의 기하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비중을 조절해 투자하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다. ‘섀넌의 도깨비’라고 불리는 ‘균형 복원 포트폴리오’가 대표적인 예다. ‘클로드 섀넌(Claude Elwood Sha-nnon)’은 미국의 응용수학자이자 컴퓨터과학자다. 최초로 0과 1의 2진법으로 구성된 ‘비트(bit)’라는 용어를 만들고 비트를 통해 문자와 소리, 이미지 등의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그는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 The Mathematical Theory of Communication>을 발표해서 정보이론의 기초를 확립했다. 섀넌은 이 논문에서 전화선 등을 통해 소리와 같은 정보가 전달될 때 자연적으로 각종 오류와 노이즈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하는 통념을 깨고, 디지털화된 정보가 잡음 없이 원하는 장소에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증명했다. 그는 미국의 전자통신시대 시작의 중심에 있었으며 ‘디지털의 아버지’라고 불렸다. 인류가 최초로 컴퓨터를 발명하게 된 하드웨어적인 창시자가 앨런 튜링이라면 소프트웨어적인 창시자는 클로드 섀넌이라고 할 수 있다. 섀넌은 수학, 컴퓨터, 인공지능, 암호학, 엔트로피 이론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 실전편_외과적 발치(1)

이번 호에는 서울시치과의사회에서 발간한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을 중심으로 진료실에서 치료가 많이 시행되고 있는 외과적 발치 치료에 대해 유의할 점과 심사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1. 유치가 많이 흔들려요 (유치발치도 난발치 청구) 대부분의 유치발치는 영구치 맹출로 동요도가 심해졌을 때 발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발치 전에 방사선 사진 촬영 후 판독료와 함께 청구하면 된다. 단, 유치발치 시 시행한 도포마취는 산정 불가하다. 가이드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유치 발치도 치료 및 진료기록 후 잔발치로 청구할 수 있다. 2. 발치를 시행했어요 (난발치는 상병명이 중요) 난발치는 인정 기준 외 다른 상병명은 인정되지 않고 단순발치로 심사 조정된다. 난발치의 적절한 상병명은 가이드북에 나와있는 상병명을 참고하기로 한다. 발치와 동시에 실시한 치관수복물 제거는 기존에는 인정되지 않았으나 수복물 및 보철물을 제거하여 상태를 확인한 후 발치하기로 진단하는 것과 같이, 순차적으로 이뤄진 경우에는 진료 기록 및 내역 설명을 추가한다면 각각의 소정 점수를 인정한다. (보철물 제거: 단일 치아 발치–100:100) 3. 발치를 시행하다가 어쩔 수 없이 중단되었어요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의료기관 ‘쪽지처방’ 유의해야

안녕하세요. 김용범 변호사입니다. 최근 치약, 구강세정제, 구강용 유산균 제품, 구강관련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제품이 다수 출시되고 시장이 성장하게 되면서, 매대 설치를 통한 치과에서의 제품 판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쪽지처방의 방식으로 치과의사가 제품을 추천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의료인에 의한 ‘쪽지처방’과 관련하여 제재를 가하였습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치과의사의 치과의료기관 내에서 구강관련 제품 추천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여부를 위의 제재사례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의 ‘쪽지처방’ 제재 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고객유인 행위’와 관련하여,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병원 내 ‘쪽지처방’을 통한 건강기능식품 판매행위에 대하여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여 최초의 제재사례를 발표한 바, 아래에서는 해당 사안의 사실관계와 쟁점을 간략히 살펴보겠습니다. 해당 사례의 사실관계와 제재사유를 분석하면, 공정거래위원회가 문제삼은 ㈜에프앤디넷의 행위는 ①건강기능식품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판매수익의 50%를 보장 ②독점판매조항 삽입 ③자사 제품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