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1.9℃
  • 흐림대구 13.4℃
  • 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2.6℃
  • 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11.6℃
  • 제주 16.5℃
  • 구름조금강화 14.0℃
  • 구름많음보은 8.8℃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미리보는 SIDEX 2016] 임플란트 미니심포지엄(4월 16일)

교정과 관련한 개원가 궁금증 ‘타파’

다음달 16일 코엑스 컨퍼런스룸(남) 401호에서는 교정에 대한 세 개의 강연이 펼쳐진다. 교정 중에서도 △디지털 교정 △성장기 교정 △전치부 심미 교정 등 개원의가 가장 궁금해 하는 주제를 선정한 것이 눈에 띈다.

 

교정 강연의 포문은 백승학 교수(서울치대)가 연다. 백승학 교수는 ‘3차원 디지털 가상 진단과 교정치료 : 이론과 실제’를 통해 교정과 디지털의 접목 가능성을 진단한다. 백 교수는 “기술의 발전 덕분에 손쉽게 진단하고 치료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됐으며, 환자에게 가상치료 결과를 미리 보여줌으로써 치료 동의율을 높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교정과 디지털의 만남으로 이룰 수 있는 가장 큰 이득은 무엇보다 정확한 치료에 있다. 백 교수는 “환자의 치아형태에 맞게 제작된 브라켓을 indirect jig를 사용해 정확하게 위치시키는 것이 가능하게 됐고, 그 결과 치아의 round tripping이나 finishing 단계에서의 실수를 줄여 교정치료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두 번째 연자는 경승현 원장(삼성블루치과)이다. 경 원장은 ‘가철성 장치를 이용한 성장기 아동의 교정치료-언제, 어떻게’를 주제로 강연한다. 경 원장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기에 이뤄지는 교정치료는 악골의 성장을 조절하는 악정형치료와 영구치를 위한 공간 확보로 구성된다. 

 

이와 관련해 경승현 원장은 “적절한 시기의 악정형 치료를 한다면 성장 후 악교정 수술을 피할 수 있다. 또한 적절한 공간 유지 및 확보를 통해 미래의 발치를 피할 수도 있다”며 “성인에는 존재하지 않는 성장이라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전치부 심미교정에 대한 강연은 황현식 교수(전남치대)가 맡는다. 황 교수는 “갈수록 성인을 대상으로 한 심미교정의 수요가 늘고 있다”며 “성인의 경우 왕성한 사회적 활동을 펼치는 만큼, 심미의 정도가 치료를 결정하는 주요 기준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황현식 교수는 MTA 등 전치부 심미교정에 특화된 교정재료를 직접 개발한 만큼, 전치부 심미교정 시 유의해야 할 임상적 문제들을 상세히 소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위에서 다룬 교정과 관련된 세 개의 강연은 SIDEX 2016 둘째 날인 4월 1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코엑스 컨퍼런스룸(남) 401호에서 열린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의료서비스 가격비교 대란
치과계는 소규모 의원급 의료기관의 비율이 90%가 넘는다. 개원가 운영에 영향을 주는 정책변화는 치과계 전체에 큰 파장을 일으킬 수밖에 없다. 지난 9월 12일 시행된 의료법 시행규칙 제42조의3(비급여 진료비용 등의 현황 조사 등) 1항은 내년 1월부터 보건복지부 장관이 비급여 진료비용 및 제증명수수료의 항목, 기준, 금액 등에 관한 현황을 조사·분석해 결과를 공개할 수 있는 범위를 의원급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국민의 알 권리와 의료선택권 강화를 목적으로 2013년 상급종합병원을 시작으로 매년 비급여 진료비용을 공개, 그 대상 기관과 항목을 확대해 왔다. 2019년 전체 병원급 3,825기관을 대상으로 총 340항목에 대한 병원별 진료비용을 공개하고 있으며, 내년도부터는 전국 의원급 의료기관 6만5,000여 곳까지 공개대상 기관범위를 확대하고, 시민·소비자단체, 유관기관, 전문가 등으로부터 의견을 듣는 과정 등을 통해 항목을 늘릴 예정이다. 이 데이터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과 ‘건강정보’라고 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 뉴스가 나오자마자 주요 포털의 지도를 활용하여, 위 데이터가 나오면 실시간으로 의료기관별 치료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