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10.0℃
  • 흐림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조금대전 13.3℃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2.9℃
  • 흐림부산 16.8℃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3.7℃
  • 맑음강화 10.4℃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3.3℃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치과의사 정태종 교수의 건축 도시 공간 눈여겨보기 (20)

URL복사

쇼팽과 도시 공간

서유럽의 국가나 도시가 명확한 정체성을 가지면서 독자적인 문화가 강조되면서 발달한 것에 비해 동유럽의 경우는 도시마다 커다란 차이가 없고 유사하게 보인다. 물론 동유럽의 유사성에는 필자의 무지도 한몫한다. 냉전의 시대에 경제적 사회적 손실과 피해가 가장 컸던 땅인 만큼 복구도 더디고 오래 걸린다. 그러나 평화의 시대에 동참하면서 도시마다 새로운 정체성을 만들어 가면서 현대건축이 들어서기 시작하였다. 비용의 문제로 개발이 늦어지면 오히려 전통이 남게 된다는 개발의 역설이 이곳에서도 어느 정도 적용되는 듯하다. 오래된 구도심과 새로 개발된 신도심의 적절한 조화는 많은 다른 국가에서의 실패를 타산지석 삼아 폴란드의 바르샤바는 그 어느 곳보다 아름답게 현대화하는 중이다.


구도심은 다 좋다

 


바르샤바 구도심의 비어 스트리트(Beer Street)에 있는 성 마틴 교회(St. Martin's Church)1)는 처음에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바르샤바의 구도심은 프라하(Praha), 부다페스트(Budapest), 소피아(Sofia), 탈린(Tallin) 등 동유럽의 다른 도시와 유사한 분위기여서 큰 기대 없이 돌아다녔다. 그러다 교회를 지나서 다른 블록으로 가려고 몸을 돌리는 순간 눈에 들어온 교회 첨탑과 옆 건물의 가로등 그리고 건물 사이로 들어오는 햇빛에 의해 건물의 노랑과 붉은색이 마치 스푸마토(Sfumato) 기법처럼 퍼지면서 골목 분위기가 필자의 마음속까지 번지며 들어온다. 동유럽의 도시가 비슷하게 눈에 익숙하고 일상의 도시처럼 무뎌질 때 바르샤바의 구도심은 필자에게 최고의 장면을 안겨주었다[그림 1].


바르샤바 현대건축

 


바르샤바 구도심의 감동을 안고 다니다 보니 어느덧 바르샤바 대학교(University of Warsaw)2)까지 가게 되었다. 대학교는 유리 커튼 월(Curtain Wall) 도서관과 옥상정원 등 현대건축으로 가득 차 있어서 오히려 바르샤바라는 오래된 도시가 어색해 보일 정도이다. 어색함은 전쟁이 치열한 도시일수록 파괴된 곳이 많아 현대건축도 많고 새로운 건축이 자리를 잡는 데는 사람처럼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다가온다. 이곳의 건축은 기존의 장소를 고려하면서도 현대건축의 특징들이 잘 나타나 있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Collegium Iuridicum IV는 하부의 돌과 상부의 유리를 접목하여 전통과 현대를 조합하였다[그림 2].


코페르니쿠스(Copernicus) 이름만으로도

 


바르샤바 대학교 길 건너에는 코페르니쿠스 과학 센터(Copernicus Science Centre)3)가 있다. 강가에 낮고 넓은 상자로 램프를 이용하여 공간을 연결하고 입면은 수직의 다양한 패널을 사용하여 한눈에 봐도 최근 현대건축의 경향을 반영한 듯하다. 램프를 걸어 오르면 중간에 강 쪽을 파노라마 전망으로 접하게 되고 다시 돌아서 옥상까지 가니 데크와 옥상정원이 나타난다. 현대건축에서 사용하는 시각적 전망, 건축적 산책로, 연속성 등을 이용하여 좋은데 사용된 건축어휘들이 예측 가능한 것으로 이뤄져 아쉬웠다. 코페르니쿠스라는 이름만으로도 천체와 하늘과 우주를 느끼게 하는 그 어떤 상상력이 발휘될 듯한 공간이기를 바란다[그림 3].


 

피아노 건반 횡단보도

 

바르샤바 시내로 돌아오면 사회주의 국가였을 때 소련에서 일부러 사회체제의 선전을 위해 만들어진 문화과학궁전(Palace of Culture and Science)이 있다.

 

37층짜리 고층 빌딩으로 시내에서는 웬만해서는 다 보일 정도의 규모의 사회주의 건축양식이다. 시민들은 구 소련체제를 상징하는 건물을 보고 싶지 않을듯하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도로를 건너는데 건널목이 피아노 건반이다. 바르샤바에서 쇼팽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로만 위로를 해주는 것이 아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상처받은 사람들 마음 구석구석을 위로해준다.

 

시내 바닥을 보면서 쇼팽 박물관4)으로 간다[그림 4].

 


동유럽도 최첨단으로 탈바꿈하는 중

 


바르샤바 중앙역 쇼핑몰인 즈워티 테라시(Zlote Tarasy:Golden Terraces)5)는 바르샤바를 대표하는 현대 상업시설이다. 파라메트릭 디자인의 지붕은 유리와 철골로 덮혀 있다. 이런 디자인은 설계와 시공 비용이 많이 들어 국가의 경제적 상황을 보는 척도로도 인식되기도 한다. 그래서 바르샤바에서 이런 상업시설을 볼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동유럽을 다니면서 느끼는 것은 현대건축 프로젝트가 많지 않지만 하나의 프로젝트가 한국이나 아시아에서의 프로젝트보다 심혈을 기울이고 고민을 더 많이 한 결과처럼 보인다. 미국의 상업건축을 주로 설계하는 건축가 존 저드(The Jerde Partnership)의 역작이라는 사실이 조금 아이러니하다[그림 5].

 

 

*주석
1) https://en.wikipedia.org/wiki/St._Martin%27s_Church,_Warsaw
2) https://www.buw.uw.edu.pl/en/
3) https://en.wikipedia.org/wiki/Copernicus_Science_Centre
4)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87XX41600218
5) https://en.wikipedia.org/wiki/Z%C5%82ote_Tarasy

 

 

관련기사

더보기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재테크칼럼] ‘섀넌의 도깨비’ 투자비중 조절로 기하평균 수익률 높이기

지난 글에 이어서 포트폴리오의 기하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비중을 조절해 투자하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다. ‘섀넌의 도깨비’라고 불리는 ‘균형 복원 포트폴리오’가 대표적인 예다. ‘클로드 섀넌(Claude Elwood Sha-nnon)’은 미국의 응용수학자이자 컴퓨터과학자다. 최초로 0과 1의 2진법으로 구성된 ‘비트(bit)’라는 용어를 만들고 비트를 통해 문자와 소리, 이미지 등의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그는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 The Mathematical Theory of Communication>을 발표해서 정보이론의 기초를 확립했다. 섀넌은 이 논문에서 전화선 등을 통해 소리와 같은 정보가 전달될 때 자연적으로 각종 오류와 노이즈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하는 통념을 깨고, 디지털화된 정보가 잡음 없이 원하는 장소에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증명했다. 그는 미국의 전자통신시대 시작의 중심에 있었으며 ‘디지털의 아버지’라고 불렸다. 인류가 최초로 컴퓨터를 발명하게 된 하드웨어적인 창시자가 앨런 튜링이라면 소프트웨어적인 창시자는 클로드 섀넌이라고 할 수 있다. 섀넌은 수학, 컴퓨터, 인공지능, 암호학, 엔트로피 이론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 실전편_외과적 발치(2)

지난호에 이어 서울시치과의사회에서 발간한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을 중심으로 진료실에서 치료가 많이 시행되고 있는 외과적 발치 치료에 대해 유의할 점과 심사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5. 발치의 산정기준 (급여 산정 또는 비급여) 질병 상태로 진단이 되어야 급여 청구 외과적 발치 산정기준은 다음과 같다. 다만 교정치료 진단 또는 치료 과정 중이라도 치아우식증, 치관주위염, 매복치 등 질병 상태 진단으로 발치를 시행하는 경우에는 보험 급여 대상이다. 6. 잇몸과 얼굴이 부었어요(구강내소염술) 치석제거와 구강내소염술은 각각 100% 산정 구강내소염술은 일률적으로 수술 후처치가 없는 경우 심사 조정된다. 따라서 수술 후 처치(가)를 다음 내원 시 산정한다. 동일 부위에 다른 술식(근관 치료 또는 치석 제거 등) 동시에 시행하는 경우 최근 심사 경향은 각각 100%를 인정해 주는 경향이다. 단, 기준에 맞는 상병명을 달리해서 청구해야 한다. 7. 틀니를 넣을 때 아파요(골융기 절제술 또는 치조골성형술) 골융기 절제술이 골성형술보다 상대가치점수가 높다 골융기 절제술은 의치 장착에 장애가 되어 제거하는 경우에도 산정 가능하다. 보험으로 등재된 봉합사를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순간의 잘못된 선택이 벼랑으로

안녕하세요. 김용범 변호사입니다. 전문의 수련 과정에서 임플란트 수술을 배우지 않은 상황에서 개원가에 바로 나와서 임플란트 수술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임플란트 제조회사의 영업사원으로부터 각종 도움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과정에서 기구의 조작 등이 익숙하지 않아서 영업사원이 출장을 와서 기구의 작동법 등을 알려주기도 하는데요. 이 때 절대로 환자에 대한 수술과정에 참여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판례는 영업사원이 대리 수술을 하게한 정형외과 의사가 실형을 받은 케이스입니다. ■ 사실관계 1) 피고인 A는 2016. 4. 말경부터 부산 영도구 G건물 4층 및 5층에서 H정형외과의원을 운영 중인 정형외과 전문의이고, 피고인 B는 ㈜ I라는 상호의 의료기기 판매업체에서 영업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2) 피고인 A는 견봉성형술을 피해자 C에게 실시할 계획을 갖고 견봉성형술에 필요한 기자재를 납품하는 피고인 B가 해당 기구에 대한 사용방법 등을 잘 알고 있다는 이유로 피고인 B에게 해당 수술을 시행하도록 하였다. 3) D는 마취전문간호사로 H정형외과에서 마취를 담당하고 있다. D는 피고인 A를 대신하여 J의 위 수술 전신마취 및 기도삽관을